• 2019.03.30

꿈을 꿨다.

밴프의 밤하늘과 달빛과 쨍한 공기가 생각나는 노래.
청춘이라는 이름의 기적,
그때는 몰랐었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