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leasure of simple things of everyday life.

20120828 신당동

photo 1 (2)
photo 2 (2)
photo 3 (2)
photo (5)
photo 4 (2)
photo (3)
photo (2)
photo (1)
photo (4)
photo (10)
photo (6)
photo (7)
photo (8)
photo 2
photo 1
photo 3
photo 4
photo 2 (3)
photo 5
photo 1 (3)
photo 3 (3)
photo 4 (3)
photo 5 (3)
photo 2 (1)
photo 3 (1)
photo 4 (1)

A trip.
20120726~0810

(written on WordPress for iPhone)

出張_4

나이를 먹고 고민을 하고 아파할수록
어느샌가 점점 잿빛의 어른이 되가고 있는 것 같다.
미간은 찌푸려져 있는 시간이 더 많아지고
웃음 보다는 한숨을 더 자주 쉬게 된다.
사하라 데저트 보다 더 덥고 건조하며
저 멀리 신기루만 보일뿐.

어제 저녁에 먹은 닭갈비가 아직도 위에 그대로 있는 듯.
성시호, 존나 배가 불렀다.

 

DSCF1059
DSCF1060
DSCF1063
DSCF1070
DSCF1078
DSCF1090
DSCF1095
DSCF1103
DSCF1108
DSCF1111

끝.

20120806~07 Amsterdam, The Netherlands

出張_3

DSCF0865
DSCF0867
DSCF0904
DSCF0900
DSCF0895
DSCF0919
DSCF0929
DSCF0931
DSCF0939
DSCF0940
DSCF0941
DSCF0953
DSCF0960
DSCF0986
DSCF0992
DSCF0993
DSCF0996
DSCF0994
DSCF1004
DSCF1014
DSCF1022
DSCF1023
DSCF1032
DSCF1039
DSCF1046
DSCF1055

20120804~06 Berlin, Germany

出張_2

2012년 8월 2일.
네가 나에게 더이상 아무런 감정을 못 느끼는 것처럼
나도 이 땅에서 더이상 설레이지도 감동받지도 않는다.
그저 오래된 연인 마냥,
혹은 이별한 남녀의 빛바랜 추억처럼
익숙하고 담담하며 애틋할 뿐이다.

네 말대로나마
호흡이 긴 꿈을 꾼 듯하다.

뉴욕, 그 애증(愛憎)의 도시.

 

DSCF0427
DSCF0430
DSCF0357
DSCF0378
DSCF0369
P1100263
P1100264
DSCF0383
DSCF0384
DSCF0402
DSCF0396
DSCF0400
DSCF0412
DSCF0355
DSCF0349
DSCF0435
DSCF0501
DSCF0510
DSCF0515
S0010517
DSCF0562
DSCF0567
DSCF0591
DSCF0587
DSCF0598
DSCF0602
DSCF0610
DSCF0606
DSCF0618
DSCF0628
DSCF0641
DSCF0644
DSCF0657
DSCF0691
DSCF0687
DSCF0701
DSCF0711
DSCF0713
DSCF0716
DSCF0717
DSCF0720
DSCF0726
DSCF0761
DSCF0779
DSCF0782
DSCF0805
DSCF0807
DSCF0813
DSCF0818
DSCF0826
DSCF0837

DSCF0845
DSCF0848

20120728~0803 New York C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