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말고 점도.

A Yellow Shell Without Color

블라인드를 올리는데 저 위에 뭔가 보였다. *노란 무당벌레 한 마리가 붙어 있었다. 원단이 말려 들어가기 바로 직전 즈음에. 일부러 줄을 탕탕 치며 올리는데도 꼼작 않는다. 음… 조금 귀여우니 까짓거, 나중에 올리지. 굳이 주저 앉아 창문을 열었다.

아, 가을 하늘이네.

조심스럽게 무당벌레를 때내어 손바닥에 올려놨다. 죽은 것 같아 보이더니 곧 손등으로 그리고 손가락 사이를 야무지게 기어다녔다. 방충망을 열고 손을 저만치 내밀어줬다. 밖이라는 걸 어째 알았는지, 등딱지에서 날개가 삐져나왔고 잠시 숨을 고르는 것 같더니 이내 약지 끝을 떠났다. 하늘이 너무 예뻤다.

추석 연휴 내내 (나만) 괴롭히던 모기 한 마리를 끝내 잡았다. 그저 물리기만 할 뿐 도무지 찾을 수가 없었는데, 무당벌레를 날려보내고 돌아서는 순간 눈 앞을 휘청휘청 스쳐갔다. 그냥 존나 휘갈겼지 뭐.

그 둘이 내 방에서 얼마나 함께 있었는지 모르겠다. 쓰러질 듯 말 듯한 여름은 어김없이 어느 순간부터 냉기를 품는다. 요 며칠동안 처럼. 두 계절이 얼마나 오랫동안 공존하는지 정말 어느 하나는 떠나버리는 건지, 알 수 없다. 그저 가을이 낳은 무당벌레와 끝여름의 모기는 각각 하늘로, 쓰레기통으로 간 것 밖에는.

*무당벌레는 봄에 출현하여 포식활동과 산란을 하다가, 여름잠을 잔 뒤 9월경 가을에 다시 등장하여 포식활동, 번식, 산란을 하는 한살이를 갖고 있다. […] 부화한 무당벌레 성충은 처음에는 색상이 없이 노란색의 등껍질을 갖고 있는데, 시간이 어느 정도 흘러 몸이 굳어지면 개성강한 경계색(빨간색, 주황색)을 갖춘다. – Wikipedia

 

2019.9.15 상왕십리

When Nothing Is For Sure, Anything Can Happen

1.

그들 대부분은 자신의 일을 사랑하지 않는다. 그리고 알록달록한 꿈을 그린다. 작대기 하나만 휘두르면 언제든 앙상블이 완성될 것 처럼. 지난한 시간만이 약속하는 건 애정 없는 일을 남들보다 조금 더 잘 아는 척 할 수 있게 해주는 것 정도. 혹은 일과 보편적 애증의 관계가 되게끔 보증을 서준다거나.

아침에 일어나고 싶게끔 만드는 이유가 있어야 한다인생이 단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만으로 될 일은 아니잖아그게 아니라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삶에 영감을 주고 살만한 가치가 있도록 느껴지게 하는 것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타인이 뭐라해도 내 삶의 주인은 나잖아. 스스로 주인이 돼서 결정해야 된다. 납득할만한 인생을 살 수 있도록. 단 한 번 뿐이다.

 

2.

대체로 시대를 막론하고 현자들은 같은 말을 해왔고, 어느 시대든 절대다수를 점하는 어리석은 무리들은 언제나 그와 반대되는 일을 해왔다. 아마도 앞으로도 그런 현상은 변하지 않을 것 같다. 그래서 볼테르는 “우리는 이 세상에 태어났을 때와 똑같이 어리석고 불량한 상태로 이 세상을 떠날 것이다”라고 말했던 것일지도.

 

3.

“코타르 증후군 (Cotard’s syndrome)은 매우 희귀한 정신 질환으로, 환자는 자신이 죽었거나, 존재하지 않거나, 부패 중이거나, 혈액 전체 또는 중요 내부 장기 (예를 들어 심장)를 잃어버렸다고 믿게 된다. 환자 중 희귀한 경우에서는 자신이 불멸의 존재라고 믿기도 한다.” – Wikipedia

 

2019.9.11 상왕십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