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늦게 비를 맞으며 퇴근해도 좋다. 요즘은.

나도 갈래!

“The only person you want to be in that much pain with when you’re breaking up is the person you’re breaking up with, so maybe there’s some impetus to look at their page to gauge how they’re doing and look for some sign that they’re also feeling bad,” said Leora Trub, an assistant professor of psychology at Pace University and a clinical psychologist.

– Quoted from The New York Times

타인에게서 자신과 같은 영혼을 발견할 때,
우리는 비로소 긴 잠에서 깨어나는 게 아닐까.

 

오후 3시 + 스프레드시트 + 빌 에반스 + 노이즈 캔슬링 = 😪

꿈을 꿨다.

밴프의 밤하늘과 달빛과 쨍한 공기가 생각나는 노래.
청춘이라는 이름의 기적,
그때는 몰랐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