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의 좋은 기분과
극도로 거슬리는 것들의 조우.

그 (극한) 상황을 묽게 희석할 줄 아는 젠틀한 자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