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

주말, 저녁 시간이 훨씬 지나 뭘 먹을지 고뇌 하던 찰나
친구에게서 돼지국밥을 먹으러 가자는 낭보가 온다거나,

평생 학교만 다니며 이론과 이상이나 쫓고 다닐 것 같던 녀석이
2013년 서울 최고의 핫플레이스 “경리단길” 에서 사업을 한다거나,

장마 후 1개월여 만에 1만원 짜리 파격 자동세차를 했는데
1시간여 뒤에 소낙비가 온다거나 시발,

내가 구두약 장수가 되었다거나,
혹은 을 만들고 있다거나.

예측 불가능한 삶의 연속.

IMG_3721

20130803 신당동

오늘의 퇴근길

20130717 청담동

 

20130718 가로수길

 

20130719 한남대교

 

20130721 신당동

 

20130722 신사동

earth-moon-photo-saturn-2013-annotated

화살표가 가르키고 있는 푸르스름한 점이 지구란다.
기분이 이상하다.